" 보쌈먹고, 커피 마시고 "

 


합정에서 이쪽 출구로 나간 적은 예전에 공영주차장 이용할 때 빼곤 오랜만이었다.

그때 이길을 걸으며 근처에서 회사를 다녔던 친구가,

이 보쌈집이 회사원들 사이에 인기가 좋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었다.

연말모임을 합정에서 하기로 하고 어디로 갈까 하다, 각시보쌈이 나와 바로 이곳으로 결정되었다.

 

 

인원수에 맞게 런치로 보쌈정식을 주문했는데!!

와, 6,500원의 퀄리티가 너무 좋았다.

보쌈과 기본찬들 그리고 김치찌개까지.


 

기본찬도 하나하나 너무 맛있었고, 특히 이 김치찌개 인기가 좋았다.

고기는 따로 보쌈으로 먹으니 고기가 안들어간 김치찌개였는데.

김치가 맛있어서 그런걸까, 깔끔하니 맛있었다.


 

그리고 중요한 보쌈고기!


 

고기가 적당히 완전한 살코기가 아니라 더욱 맛있었다.


 

고기는 부드럽고 저 김치는 맛있어서 정말 맛있게 잘 먹었다.

회사 근처에 이런 곳이 있다면 맨날 갈 것 같다.

요즘은 회사 근처에서 밥 먹어도 7-8,000원은 기본인데 정말 가겨대비 최고란 생각이 들었다.


 

나오면서 보니 내년부터 500원 가격이 인상 된다고 적혀 있었다.

그래도 7,000원인데 나라면 자주 갈 것 같다.

합정역에서 밥이 먹고 싶다면 각시보쌈을 추천한다.

주말엔 좀 한산한 것 같은데 평일 점심엔 엄청 붐빈다고 하니 참고해야할 것 같다.


 

밥을 먹고 조금 걸어 빈브라더스로 갔다.

이곳은 사실 분위기도 괜찮고 커피 맛도 괜찮고 해서 인기가 많은 커피숍이지만,

나는 가격에 비해 양이 너무 적은 것 같아 항상 아쉬운 커피숍이다.

가격이 비싸도 테일러처럼 특별히 맛있던가,

아니면 조금 양을 늘려도 될 것 같은데...

정말 비싸고 양이 적은 커피숍 중 한 곳이다.


 

이날은 연말모임으로 다같이 간거라 커피와 디저트도 잔뜩 주문할 수 있었다.


 

카라멜 케익!


 

레몬케익.


 

그리고스콘과 머핀 등 눈에 들어오는 디저트가 가득했다.


 

커피는 고민하다 더치 아메리카노로 주문했다.


 

디저트는 레몬케익, 카라멜 케익, 머핀, 브라우니를 주문했다.


 

먼저 머핀은 안에 초콜릿이 막 흘러흘러 나와 맛있는 초코 머핀이었다.

(커피가 비싸다 생각하니 디저트는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느껴졌다.)


 

그리고 카라멜과 레몬 케익.

비주얼로 보면 카라멜이 완전 시선강탈할 정도로 맛있어 보이는데 먹어보니 레몬케익이 좀 더 부드럽고 맛있었다.


 

이건 친구가 주문한 라떼.

한모금 마신거 아니고 딱 이정도만 준다.



내가 주문한 더치 아메리카노.

이것도 내가 한모금 마신거 아니고 이만큼 줬다.

컵이 이렇게 얇은데... 

정말 원래대로 두, 세모금 마시면 끝날 양이어서 아껴마셨다.

커피맛은 특별히 맛있지만 맛 없지도 않은 괜찮은 커피였다.

처음 갔을 때 이런 생각을 똑같이 해서 더 찾지 않았는데 이 근처 아는 커피숍이 여기 뿐이다 보니,,,

여튼 장소가 넓어 여러명이 가기에도 괜찮은 카페였다.

 


 



김가든.

email. itsgardenkim@gmail.com / instagram. woniio

 

 

Posted by 김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