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저것 정리할 것들이 있어 떡국 먹고 스타벅스로 향했다.
크리스마스 메뉴들이 싹 빠지고 새로운 메뉴들이 보였다.
뭘 마셔볼까 고민을 했다.


고민하면서 '로스티스 넛츠 라떼는 토피넛 같은 맛이 날까?'라며 생각도 해보고 벨벳 바닐라 카푸치노는 바닐라 맛이 얼마나 강한건지 궁금했다.
그리고 위에 뿌려진 초콜릿 파우더랑 바닐라 카푸치노가 어울리까도 궁금하고 해서 콜드 벨벳 바닐라 카푸치노를 주문했다.


지금 주문하면 별이 3개, 그러나 난 쿠폰 사용했으니까 별은 못받고 엑스트라로 커피샷을 한개 더 추가했다.


그래서 이런 모양의 커피가 나왔다.
만드는 방법은 모르지만 얼음을 살짝 넣고 블렌더로 돌린듯 했고 (얼음이 따로 들어가는 음료가 아님) 위에 초콜릿 파우더가 촘촘하게 뿌려져 있었다.
음료 받아 2층으로 올라오는 사이 음료가 방울방울 올라와 쵸코 파우더가 징그럽게 올라왔다.ㅋㅋ
그래서 일단 잔잔하게 해보려 터트려 봤는데 그래도 징그러운건 어쩔 수 없고,,,, 여튼 마실 땐 좀 쉐킷쉐킷 해서 마셨다.
나는 커피를 엑스트로 추가해서 그런지 단맛 보단 좀 씁쓸한 맛이 있었고, 내가 좋아하는 정도의 단맛이었다.
(앞으로 이거 마시면 샷추가 할 듯 싶다.)
그리고 음료가 카푸치노로 만들려고 블렌더로 돌려서 그런지 배불러도 마실 수 있을 정도로 가벼운 느낌이었다. (그래서 더 좋은)
최근 마셔본 아이스 카푸치노 중 가장 좋긴했다.
그러나 음료를 받는 순간부터 마시면서 계속,


바로 이 커피, 도쿄의 오모테 산도 커피가 생각나는건 어쩔 수 없는 듯 했다.
여기서 먼저 마셔본거니까 자꾸 생각 났는데...
물론 커피 맛만으로 말하자면 오모테산도 커피가 10배 이상은 맛있다.
거의 만드는 방법이 동일 한 것 같다. (원래 있는 커피 레시피겠죠..?? 커피 종류는 너무 많으니까..)

여튼 도쿄 안가도 비슷한 맛으로 아이스 카푸치노를 맛 볼 수 있어 좋긴하다.



김가든.

Posted by 김가든